제목 삼족오
글쓴이 윤열수
조회수 5415

삼족오(三足烏)는 태양에 살면서 천상의 신들과 인간세계를 연결해주는 신성한 상상의 길조(吉鳥)인 동시에 동아시아에서는 태양신으로 불리며 세 발 달린 검은 새 또는 까마귀로 금오(金烏), 준오(踆烏), 흑오(黑烏), 적오(赤烏)라고도 부른다. 삼족오의 '烏' 에는 두 가지의 뜻을 가지고 있다. 하나는 앞서 언급한 '까마귀' 다른 하나는 '검다'의 의미이다. 오랜 세월동안 우리민족과 함께해온 자연물 중 “새”를 형상화한 하늘을 향한 인간의 꿈이 세발 달린 까마귀이다.

 

삼족오

 
 

고대인들은 흑점 중 그 중앙의 가장 검은 본영(本影)이 마치 세발 달린 검은 새와 같다고 하여 삼족오라 이름을 붙였다 이는 삼족오의 '오'가 '검은 새'로 지칭해야 하는 근거이기도 하다. 발이 셋이어서 강렬하고 안정감이 넘치는 삼족의 발이 왜 셋이 되었는지가 궁금하다. 삼족오는 한(漢)나라의 책 [춘추원명포(春秋元命包)]에서 태양이 양(陽)이고 3이 양수이므로 태양에 사는 까마귀는 발이 셋이라 풀이한 것에 기인하였으며, 주역의 팔괘에서 음은 곤(坤)이고, 양은 건(乾)이기 때문에 건괘(三)의 상징으로 발이 셋이라는 설도 있다. 그밖에 자연스레 태양에 사는 까마귀의 발도 3개라고 여겼기 때문이라고도 하고, 삼신일체사상(三神一體思想), 즉 천(天)·지(地)·인(人)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하는 경우도 있다. 음양사상은 한민족의 원형적 사유구조라고 볼 수 있어 해와 달 하늘과 땅을 근본으로 삼아왔다.


신성한 상상의 길조 삼족오

상상의 동물인 삼족오는 태양의 광명사상, 맑고 순수한 생명정신으로 살고자 했던 정신이 깃들어있어 동서양은 물론 많은 지배계층들의 공통적인 이상세계의 꿈이었다고 볼 수 있다. 까마귀는 생명을 잉태하는 태양의 상징이며, 먼 옛날 우리의 조상들은 까마귀를 하늘의 뜻을 전하는 메신저로 신성하게 생각했다. 그러나 흉조로서 저승새, 길흉을 예보하는 새로도 알려져 있으며, 유교적인 인식에서는 까마귀는 간신이나 사악한 무리인 동시에 불길(不吉)한 징조(徵兆)로 표상되기도 한다.

 

고조선족과 고조선 문명권에 포함된 부족들은 '태양숭배', '천재숭배' 등의 사상을 바탕으로 자신들을 '태양의 자손', '천손'이라는 의식을 가지고 있어 태양, 하늘과 자신들을 연결시켜주는 동물을 새라고 생각하였고 태양과 새를 결합하여 태양신을 상징적으로 형상화 할 때는 삼족오로 상징화하여 표현하였다.

 


법천사 지광국사 현묘탑비 삼족오(국보 제59호).


홍가사에 새겨진 삼족오, 개인소장

 
 

또한 고구려(高句麗), 백제(百濟), 신라(新羅)에서는 왕을 상징하는 부장품들 중 삼족오 문양이 들어간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는 데, 이는 삼족오를 태양신의 화신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이다. 여기서 태양(太陽)이란 양(陽)의 상징이기 때문에 인간으로 말하면 남성을 뜻하므로 번영(繁榮)과 풍요(豊饒)를 상징한다.

 

고구려 고분벽화에 등장하는 삼족오를 자세히 살펴보면 머리에 반드시 볏이 그려져 있다. 삼족오에 표현된 하나의 볏은 물을 의미하며 이는 즉 태초의 생명성을, 두 개의 날개는 화합, 부부, 상대적 균형, 따뜻함을 상징한다. 그리고 세 발은 자연의 생명성을 보여주는 새싹, 시공, 힘, 완성 등을 상징한다. 따라서 한민족의 역사적 정신 속에 살아있는 삼족오는 천상의 신들과 인간세계를 연결할 수 있는 신성한 상상의 길조이다.

 

 

국가의 상징 삼족오



고구려 고분 벽화의 삼족오

 
 

삼족오 설화의 시원지는 고대 한반도이며 고구려에서 가장 화려하게 부활한다. 고구려의 고분벽화인 무용총, 각저총에는 사신도가 그려져 있다. 고분벽화 속의 사신은 동, 서, 남, 북을 지키고 있으며 사신의 중심에는 삼족오가 있다. 이는 즉, 삼족오가 고구려 시대의 상징이었음을 나타내주고 있다.
 

고구려 고분벽화에 자주 보이며 역사드라마 주몽에서 신격화된 삼족오는 고구려인들에게 통치철학의 이념처럼 강조되었다. 해의 정령신인 삼족오는 우리 문화의 구심점으로 인식되어 아름다운 현실문화 속에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고조선의 뒤를 이은 고구려인들이 자신들은 가장 위대한 태양의 후손이라는 뜻에서 원형의 태양 속에 삼족오를 그려 넣어 자신들의 문양으로 삼았다. 다시 말해, 삼족오는 천손(天孫)의식을 갖고 있던 한민족 고유의 상징이 되었다.
 

산해경(山海經)에 따르면 ‘대황의 한가운데 얼요군저(孼搖頵羝)라는 산에 높이가 300리인 부목이 있는데 잎은 겨자와 같고 부목에는 10개의 태양이 있어 이들이 교대로 떠오르면서 낮과 밤을 조율하는데, 그 태양 속에 까마귀가 살고 있다.’ 라 하였다.
 

또[삼국사기(三國史記)]권14 고구려본기에 따르면 고구려 대무신왕은 북부여와 전쟁 중인 어느 날 북부여의 대송왕은 머리 하나에 몸이 둘인 붉은 까마귀를 얻게 되었다. 이를 본 신하는 “까마귀는 검은색인데 붉은 색으로 변하였고, 머리 하나에 몸이 둘이니, 이것은 나라가 합병될 징조이므로 왕께서 고구려를 정복하였습니다.” 라고 말하였다. 이에 왕은 기뻐서 까마귀를 고구려로 보냈고 이를 받아본 고구려왕은 “검정은 북방의 빛인데 남방의 빛인 붉은 색으로 되었다. 붉은 까마귀는 상서로운 것이다.” 라며 오히려 기뻐하였다.
 

여기서 붉은 까마귀는 곧 고구려를 상징하며 고조선의 뒤를 이은 고구려인들이 자신들은 가장 위대한 태양의 후손이라는 뜻에서 원형의 태양 속에 삼족오를 그려 넣어 자신들의 문양으로 삼았다 한다. 따라서 삼족오는 국가의 상징으로 지배인들의 전쟁도구장식, 깃발 등의 장식으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 경주시 충효동 2942 대우2차 상가동 203호
copyright 2011 KOREA MINHWA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