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3558
전시회 민화, 범상치 아니하다 이천시립월전미술관 여름기획전
전시회일정 2012년 07월 18일



 


 


 



 

 


 


 


 

이천시립월전미술관 2012년 여름기획전

민화, 범상치 아니하다


 


 

 



곽수연의 당구풍월  
 


 


김지혜의 미채산수


 


 

송규태의 까치호랑이


 


 

일시:  2012년 7월 16일(수) - 2012년 8월 26일(일)

참여작가: 곽수연, 김지혜, 금광복, 서희화, 송규태, 윤인수, 이순임, 이정옥


 



이천시립월전미술관은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우리에게 가장 친숙한 민화전시를 기획하였습니다. 이 전시는 전통적인 민화뿐만 아니라 새롭게 재해석된 민화를 통하여 어른과 아이들 모두 재미있게 다가가도록 하였습니다. 우리에게 익숙한 민화가 어떠한 방식으로 변화되고 있는지 살펴볼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입니다. 그 안에서 우리는 민화의 진정한 가치와 의미를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이 전시가 전통과 현대를 이어주는 소통의 장이 되길 바랍니다.



□ 전시 소개

2012년 이천시립월전미술관에서는 전통 민화와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민화를 동시에 전시함으로써 민화 안에 있는 상징성을 통해 옛 선조들과 현대인들이 소망하는 것이 어떻게 다르고 그것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를 가져다주는지 또한 조상들의 해학과 우리민족 고유의 정신, 그리고 현재 우리의 정체성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1전시실에는 민화의 전통성을 계승하고 있는 작품을 전시함으로써 전통의 가치를 인식하고 그 의미를 되새겨 본다. 조선 시대에 널리 사랑을 받은 민화는 파격적 구성과 선명한 색채, 익살스러움으로 승화해내는 등 한국인의 민족정서가 짙게 배어있음은 물론이고 그 안에는 사랑, 소망, 지혜와 교훈까지 녹아있다. 제약된 현실에서 벗어나 보다 나은 삶을 살길 바라는 마음에서 오브제에 상징성을 부여하였는데 현실적인 소망과 염원을 담아 무병장수, 부귀영화, 자손의 번창과 화목 등의 마음을 그림 속에 담아냈다.



2전시실에는 민화의 재해석을 통해 현대인의 모습을 표현해 내고 있다. 과거에 바랐던 소망들이 이제는 현대인의 물질만능주의를 비판하기도 하고, 인간을 동물에 빗대 풍자하는 작품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우리 민족 생활 문화의 한 부분으로 중요한 위치에 있는 민화는 그 전통 오브제와 단순성, 표현성과 같은 조형적 특징을 차용하거나 색채감 등을 응용하는 시도를 통해 새로운 의미와 가치를 확립해 왔다. 이번 <민화, 범상치 아니하다>展을 통해 전통을 계승한 민화와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민화 속에 숨어 있는 이야기들을 꺼냄으로써 그 변화의 모습을 선보이고자 한다.


 

주소: 467-020 경기도 이천시 경충대로 2709번길 185(관고동) 이천시립월전미술관

홈페이지 http://www.iwoljeon.org/

작성자 한국민화센터
작성일자 2012-06-24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 경주시 충효동 2942 대우2차 상가동 203호
copyright 2011 KOREA MINHWA CENTER